A사(진짜 A사임!) 대표님 및 직원분들과 점심을 겸해 반가운 자리를 가졌다. 밤을 새운 관계로 양쪽 관자놀이에 우유주사를 맞은 듯 멍했지만, 그래도 업계의, 게다가 이 생태계 내부에서 시작하지 않은 사람들만이 갖는 공감대가 있어 동업자와 얘기하는 듯한 기분도 들었다.


오늘 대화의 마지막 부분은 과연 지금의 이 검색환경이 바뀔 수 있는가에 대한 토론이었다. 

개인적으로는 단기간 내의 변화는 어렵다는 것이 매우 공고한 의견이다.


이유는 크게 세가지.


첫번째는 까도까도 마르지 않는 까이의 샘, 네이버.

네이버는 이 시장을 리딩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더 나은 것을 알지 못하도록 하는 데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맨날 알고리즘이 바뀐다고는 하지만 기술이 아닌 사용자의 측면에서 뭐가 나아지는 건지도 모르겠고, 맨날 자동 자동 외치는데 왜 갈수록 손은 더 타는건지? 굳이 첫눈 인수 후의 만행까지는 언급하지 않겠다. 검색결과를 뿌려주는 알고리즘으로 맨날 장난을 치는데, 극악의 웹정보 수집능력을 개선한 생각은 왜 안하는 것일까. 뭐가 들어와야 나가는 것도 제대로 나가지. 

게임/엔터테인먼트 분리 이후 검색광고에 대한 네이버의 매출 의존도는 더욱 커지고 있으며, 이는 네이버의 검색 전략이 Organic이 아닌 Paid를 위해 빌드업될 것임을 의미한다.


두번째는 사용자.

외국 나가면 한국이 IT의 신선계인 것처럼 받아들여지지만, 솔직히 사용자 행동패턴의 관점에서 한국의 사용자들은 매우 수동적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개선하기보다는 만들어진 서비스를 받아 사용하는 것에 익숙하다. 물론 이것은 성향이 차이이며, 이로 인해 외국과 달리 포털 서비스라는 영역이 활성화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 어두운 면은, 설령 나쁜 것이 있어도 그것이 익숙하다면 굳이 변화에 대한 욕구를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변화 자체를 유별난 것으로 치부하기도 하고.

아이폰이 들어오기 전, 사람들은 "연아폰으로도 다 되는데 호들갑 떨기는"이라고 말했다. 이제 그들 모두가 무엇이 달랐던 것인지 확실히 알고 있고, 누리고 있다.

"네이버로 다 되는데 왜 난리야"라는 당신들에게 묻고 싶다. 정말 당신이 알고 싶은 것을 네이버가 다 주는 것인지, 아니면 당신이 찾는 정보의 Pool 자체가 네이버가 먹여주는 만큼만으로 제한된 것인지.
흔히들 한국의 디지털 환경을 갈라파고스라고 부르는데, 난 히키코모리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건 의지가 반영된 고립이거든.

마지막으로는, 뜬금 없지만 다음. 다음 니들도 나쁜 놈들이야 진짜.
1등 네이버가 병맛이면 서러움때문에라도 더 악착같이 해야지. 현대차의 구박에 기아차는 현대차보다 진보된 디지털 마케팅 역량을 갖추었다고(라고 기억하는데 지금은 모름). ATL을 더 크게 갈 만큼의 돈을 안 주니까, 찌그러지기보다는 "그럼 우린 디지털에 대해서는 지지 않겠다"는 깡이 있었다고. 
3등이 알아서 찌그러져준 바람에 다음은 배부른 패자에 만족하는 듯 하다. 굳이 네이버를 이길 생각도 없고.
어느 서비스 하나 네이버보다 나은게 있어야지. 
우리에게는 대안이 없다. 

크게 이런 세가지 이유로 난 네이버의 세상이 당분간은 지속될 것으로 본다. 스마트폰 도입 이후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구글의 약진을 기대했는데, 20%까지 올랐던 구글의 모바일 점유율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고, 오히려 2010년 40%대까지 모바일 검색 점유일이 내려앉았던 네이버의 점유율이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오늘 "뭔가 바꾸고 싶다"는 A사 대표님의 말씀에 훌렁 알겠심다 해 버린 이유.
내가 나서서 뭔가를 하기에는 영 귀찮고 팍팍한 인생이다.
하지만 내가 원하는 뭔가를 다른 누군가가 힘과 열정을 써 가며 앞장서 외칠 때, "쓸데없이 시끄럽게. 하는 일이나 잘 하지"라는 방관자가 될만큼 병신은 아니기 때문이다. 

저런 방관자 놈들이 나중에 혜택이 주어졌을 때 더욱 악착같이 자기 몫을 찾고 독하게 권리를 누리려고 한다.

그 꼴을 보는 것도 치가 떨리게 싫은데, 내가 그 짓을 하라고?


네이버가 스스로 뭔 사고를 쳐서 고꾸라지는 것이 단기 변화로는 제일 기대할 수 있는 가능성이다. 

싸이월드가 제 발로 무너진 것처럼. (사실 스크컴즈쪽도 "니들 약먹고 일하니 수준"으로 깔게 널렸는데, 너무 불쌍해서 안 건드리고 있음)


그래도 누군가 계속 돌을 던지면 바뀔수도 있는거고,

우리가 아닌 다른 이유로 환경이 바뀐다 해도 이런 준비와 의지가 결코 의미없지는 않다고 믿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BlogIcon 스마트제이킴 2016.01.04 05:00 신고

    좋은 글 많네요. 네이버의 독주는 이해하지 못했었는데 다음 검색을 해보니 알겠던데요? 네이버의 검색 엔진이 훌륭하다고 할 순 없지만 적어도 한국 콘텐츠에서 만큼은 구글 보다 높은 정확도를 보여 줄때도 많고 무엇보다 국내 업체는 국내에 경쟁자가 있어야 하는데 다음 검색은 솔직히 검색이라고 부르기도 부끄러운 정도 이더군요.
    아무리 구글이 정확하다고 해도 뉴스, 블로그, 기타 서비스를 통합한 국내 포털을 뚫기는 힘들거라고 봅니다. 그 나라의 정서와 관계가 많죠.
    네이버의 독주는 저도 원하진 않지만 솔직히 네이버의 독주는 네이버의 실력이 한국 포털중에 제일 좋아서라고 밖에 할 수 없습니다.

    • BlogIcon Brandon Lee 2016.01.09 16:37 신고

      그러게요 참 안타깝고 답답합니다. "후진거 알겠는데 그나마 딴 놈보다 나아"가 선택의 이유라니. 가끔 네이버보다 다음이 더 미워요 ;;;

  2. BlogIcon 스마트제이킴 2016.01.13 10:49 신고

    근데 죄송한데 님은 글도 유익한거 많고 숫자도 꽤 되는데 왜 방문자가 말도 안되게 적은가요?

    • BlogIcon Brandon Lee 2016.02.05 15:07 신고

      핫 민망해라... 글 발행일을 보면 아시겠지만 "한때" 활성화했던 블로그인지라... 글 올린지가 오래 되어서 그래요.
      그나마 검색상위에 노출되는건 검색량이 적은 롱테일 키워드들이고요.
      한동안 열심히 관리할 때는 꽤 많았었는데, 하다못해 "페이스북 사용자"로 네이버 구글 1위 할때도 방문자가 천단위는 아니었어요. 아무래도 제 글의 주요 타겟이 다수의 일반인이 아니다보니까요. 검색량도 그만큼 적은 키워드들인거죠.
      원래 제가 좀 있는듯 없는듯 구석에서 그냥 밥이나 챙겨먹는 스타일이라... 회사 홈페이지도 안 만들고 ㅎㅎ
      그래도 소수의 방문자분들이 제이킴님처럼 주의깊게 살펴봐주셔서 글을 계속 올리려고는 하는데... 흐아 먹고사는게 너무 힘들다보니 ㅠㅠ

  3. BlogIcon 스마트제이킴 2016.02.06 06:05 신고

    그러시구나 ㅋ 전 혹시 네이버 저품질이라는걸 당하셨는지 해서요. 블로그 강사가 운영하는 블로그를 몇번 가봤는데 제 상식에 도저히 맞지 않는 논리를 내세우길래 몇가지 질문을 했더니 차단 당했습니다. ㅜㅜ 정말 공손하게 했는데 참. 그래서 혹시나 해서 물어본 거에요.

  4. BlogIcon 숨쉬는드림 2016.08.21 13:45 신고

    공감합니다. 네이버의 아성을 좀 무너뜨려주세요~!!!!

    검색 노예 짜증나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