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 양날의 칼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같은 기술은 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지만,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인터넷을 하며 "허송세월"하는 걸 생각해보면 생산성 관점에서는 악의 축 같은 테크놀로지이죠.

NCH 소프트웨어에 따르면, 직원들의 일과 관련없는 인터넷 활동으로 인한 연간 손실이 기업당 35만 달러에 이른다고 합니다. 1000명 이상의 대규모 기업이라면 그 이상이겠지요.

그 중심에는 무엇이 있느냐...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들이 있다고 합니다. 작년의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1400명의 최고 정보 책임자 CIO들 중 절반 이상이 자신들의 회사에서는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의 접속을 일체 금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올해에도 유사한 설문조사가 있었는데, 결과는 별반 다르지 않았다네요.

사실 이 문제는 생산성 하나에 관련된 이야기는 아닙니다. 회사의 보안정보 역시 위험에 노출되어 있죠. 조사에 따르면 직원 10명 중 한명이 회사의 보안 자료를 외부에 유출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한 행위로 인한 손실은 기업당 11만 달러(연간)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소셜 미디어의 장점이 없는 것은 아니죠. 소셜 미디어를 통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낸 많은 사례가 있습니다. Zappos 같은 경우는 소셜 미디어를 보다 즐거운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한 소통의 장으로 활용했죠. 내외부와의 꾸준한 노력의 결과 현재의 직원들이 보다 높은 충성도를 갖게 됨은 물론, 앞으로 이 회사에 일할 지도 모르는 잠재적인 직원들과 고객들까지도 그들의 "가족"으로 만들었습니다. 기왕지사 물건을 살때 친구네서 사 주는 것은 어느 나라에나 있는 인지상정입니다. 이러한 친근한 분위기 구축을 통해 Zappos는 사업적인 성공까지 이루어냈죠.

여러분의 회사는 어떤가요? 보안을 위해 메신저까지 차단하는 회사가 많습니다. 회사의 강제적인 통제 없이 여러분은 스스로를 잘 통제할 수 있으세요? 우리는 회사에 의해 통제를 받아야만 하는 걸까요?

흔히들 말합니다. 개인은 위대하나 군중은 우매하다고. 또 다른 쪽으로는 이런 말도 있습니다. 우리 개개인은 너무나 윤리적이고 올바른 사람들이지만, 우리가 무리 중 하나일 때 우리는 작은 악마에 불과하다고.

조직이 구성원을 믿지 못한다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 그러나 조직이 아무 것도 하지 않을 때, 구성원은 조직의 가치를 그리 잘 따라주지 않습니다. 저는 ROTC로 군복무를 마쳤는데요(35기 밑으로 다 꿇어), 늘 강조되었던 말이 "신독"이었습니다. 누가 보지 않아도 스스로 하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 모두 그럴 준비가 되어 있나요?

아니라면, 우리는 정말로 통제가 필요한 존재들이라면, "차단"을 하지 않고도 저 많은 부작용을 피해갈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에비앙의 바이럴 동영상 기억하시나요? 아기들이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있는 영상 말입니다.
에비앙의 롤러 베이비는 작년에 가장 성공적인 바이럴 마케팅 사례로 손꼽혔습니다.

올해는?
FIFA가 그 자리를 차지했네요. 샤키라가 불렀던 Waka Waka 비디오는 올 한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동영상이라는 영광을 안았을 뿐 아니라, 역사상 가장 많이 보여진 월드컵 동영상의 자리에도 올랐습니다. 공식 채널에서만 2천7백만 플레이를 기록했습니다.



두번째는 DC Shoes의 7분짜리 스턴트 비디오가 차지했습니다. 오늘 날짜로 보면 유투브에서만 무려 2천1백만 플레이를 넘겼네요.



3위는 올해 바이럴계의 핫 아이템이었던 올드 스파이스가 차지했습니다.

온라인 바이럴 쪽에서는 전통적으로 스턴트 비디오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도 상위 10개 중에서 3개가 스턴트 관련 비디오네요. DC Shoes의 경우는 페이스북에서 48만회의 공유가 있었고, 로저 페더러가 나왔던 질레트의 비디오는 17만회의 페이스북 공유를 보였습니다.

[소셜 마케팅 케이스 스터디] - 유투브로 간 질레트와 로저 페더러

작년까지만 해도 바이럴 성공 여부를 유투브를 중심으로 정리했었는데, 점점 더 페이스북의 비중이 늘고 있습니다. 단순히 Like It으로 공유되는 것이 아니라 플레이 수까지 합한다면... 내년도 싸움이 볼만 하겠군요. 페이스북으로 바로 업로드는 아직은 이른 것 같고, 유투브 업로드-페이스북 게시의 형태가 되지 않을까요?


95%의 트위터 이용자가 500명이 되지 않는 팔로워를 갖고 있다고 하네요.
트위터 이용자의 32%는 5명 이하, 절반 이상의 트위터 이용자는 5명에서 100명의 팔로워와 네트워크를 맺고 있습니다. 그래도 작년에 비해서는 나아진 수치라고 하네요.
반대쪽으로 보면, 2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가진 사람들은 0.06%입니다.


매일 30만명 이상의 새로운 계정이 생성되는 트위터는 이제 내부 활동을 성장시켜야 하는 단계에 와 있습니다. 작년보다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사실상 정체되어 있고, 트위터의 명성에 비해 저 숫자들은 실망스러운 것입니다. 물론 많은 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것이 좋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만, 사실상 일반인의 경우 네트워크 숫자를 위한 숫자 그 이상의 의미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천, 만명과 네트워크를 맺고는 있지만 "일반인"인 자신의 얘기에 귀기울이지도 않고, 자신 역시 리스트에 몰아넣고 그들의 목소리를 아예 듣지 않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하지만 소셜 네트워킹이란 말 그대로 네트워킹이 될 때 의미가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트위터의 저 분석 결과는 앞으로 나아갈 큰 과제를 던져줍니다.

그럼 트위터는 마케터들에게 별 소용이 없느냐. 흠...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마케터들이 트위터를 이용할 때는 파워블로거와 같은 미디어로서의 역할을 기대하는 것은 아니잖습니까? (그러는 사람도 종종 있습니다만...)
그 확산의 지속성과 속도에 보다 초점을 맞추는 것이 트위터를 바라보는 마케터의 올바른 자세이죠.
순도가 높다는 전제 하에서는 더 많은 네트워크를 가진 유저일수록 더 좋은 것이지만, 현실적으로 숫자 채우기용 네트워크가 많은 상황에서는 100 네트워크를 가진 유저도 큰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팀원들과 미팅을 해보면, 캠페인 파트와 서치 파트의 시각이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느낍니다.
PPC 광고의 예를 들면, 서치 파트에서는 유입률이 높더라도 비용이 높은 키워드는 집행 리스트에서 삭제합니다. 1개가 100명을 데려오나, 10개의 키워드가 10명씩 사람을 데려오나 결과는 같다는 거지요. (보다 근본적인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만, 일단 표면적으로는 그렇습니다.). 반면에 캠페인쪽 사람들은 그러한 의사 결정을 보면 혼란스럽습니다. 캠페인 시각에서는 가장 효과가 높은 몇개로 집중을 하는 것이 옳습니다.

당신의 트위터 네트워크 가치에 대한 생각은 서치 파트의 시각에 가깝습니까, 캠페인 파트의 시각에 가깝습니까?
당신이 트위터에서 마케팅 활동을 한다면, 네트워크가 많은 소수의 사람을 타겟으로 하겠습니까, 100명 전후의 네트워크를 가진 다수의 사람들을 접촉하는 전략을 세우시겠습니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