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데없이 블랙햇 SEO(Black Hat SEO) 기사가 최근 SEO 관련 뉴스를 뒤덮고 있습니다. 블랙햇 SEO(Black Hat SEO)란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의 순위를 올리기 위해 부정한 방법을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 부정한 방법이란 것은 법을 어기는 것은 아니고, 공정한 검색 결과를 위해 각 검색엔진에서 제시하는 가이드라인과 규칙을 말합니다.

요즘 뉴스가 시끄러운 것은 다름이 아니라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인 JC Penney가 대규모 블랙햇 SEO(Black Hat SEO)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통업체의 특성상 검색 상위에 노출된다는 것은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아주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더욱 많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대략적인 개요는 이렇습니다.
지난 몇개월간 JC Penney는 상당히 많은 키워드에서 구글 검색 1위에 올라 있었습니다. 드레스, 러그 등의 큰 카테고리 뿐 아니라 스키니진, 홈데코 같은 보다 구체적인 제품군에서부터 심지어 특성 제품명까지 JC Penney가 검색 1위를 싹쓸이 했습니다. 이렇게 제조사까지도 눌러버린 대표적인 키워드로 샘소나이트가 있습니다. 구글에서 Samsonite carry on luggage를 검색하면 샘소나이트 웹사이트가 아닌 JC Penney의 샘소나이트 판매 페이지가 1위로 검색되었죠.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뉴욕 타임즈가 이 점에 주목했습니다.
뉴욕 타임즈는 이 의문의 시작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Does the collective wisdom of the Web really say that Penney has the most essential site when it comes to dresses? And bedding? Andarea rugs? And dozens of other words and phrases?"
그리고 곧바로 뉴욕 타임즈는 검색 전문가와 함께 JC Penney 웹사이트와 그 주변을 말 그대로 "털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나온 결과.
뉴욕 타임즈는 외부의 사이트들에서 상당히 많은 비정상 링크들을 발견합니다. JC Penney로 연결되는 링크들이죠. Open Site Explored라는 툴을 이용하여 검색한 결과 “casual dresses”, “evening dresses”, “little black dress” 또는 “cocktail dress”라는 내용이 포함된 페이지가 총 2,015개 발견되었는데, 이들 페이지에 진입하는 즉시 JC Penney의 드레스 판매 메인 페이지로 바로 연결됩니다. 이렇게 해서 외부에서 JC Penney로 연결되는 가짜의 링크들을 만들어 KS Penney의 순위를 올린 것이죠. JC Penney가 개입되었다는 의혹을 더욱 짙게 만든 것은 그 페이지들이 올려진 사이트가 거의 대부분 키워드와는 전혀 상관 없는 사이트라는 것입니다.
(자세한 기술적 배경은 생략하겠습니다.)

당연히 JC Penney에서는 이 일에 대한 JC Penney의 연루를 즉각적으로 부인하였습니다. JC Penney측에서는 웹사이트 트래픽의 단지 7%만이 Organic Search로부터 나온다며, 그 7%를 위해 JC Penney가 이런 일을 할리는 없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얼마 전의 Holiday Season에도 야후나 타임워너, 그리고 최근 런칭한 모바일 앱 등을 통한 유입에서 더 많은 매출이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검색 전문가들의 말은 다릅니다. 평균적으로 구글 검색 트래픽의 34%가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1위에 올라가 있는 사이트를 방문한다고 하며, 이는 2위와 거의 두배 차이가 나는 수치라고 합니다. 구글 미국에서 dress라는 단어의 검색 횟수가 월 1천1백1십만 가량 되는데, 이 말은 JC Penney가 dress라는 단어 검색에서 1위에 오른다면 월평균 3백8십만회의 유입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JC Penney는 지난 1월에 온라인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발표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JC Penney의 주장이 설득력을 잃고 있는 두번째는 JC Penney가 최근 경영부진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작년도 JC Penney의 총 매출은 170억 8천만 달러였는데, 이는 2001년의 매출과 정확히 같다고 합니다. 어떻게든 주주의 눈을 만족시켜야 할 돌파구가 필요했던 것이죠.

이 밖에도 뉴욕 타임즈는 다양한 각도에서 JC Penney의 의혹을 살피고 있는데요, 사실 저희가 그 주변 정황까지 알 필요는 없는 거고요.

JC Penney의 지금 상태는?
한마디로 비참합니다.
기사가 나온 날 아침 7시에 Samsonite carry on luggage로 검색하면 JC Penney가 1위였습니다. 두시간 후 71위.
같은 시간, living room furniture 키워드 검색 1위에서 두시간 후 68위.그리고 더 무서운 것은, 구글이 지금 "수작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JC Penney의 페이지들을 끌어 내리고 있다는 것.

블랙햇 SEO(Black Hat SEO), 쉽게 할 일이 아닙니다.

  1. BlogIcon 노피디 2011.02.22 10:38 신고

    트위터에서 처음 이 이야기를 들었는데... 강제로 내려지고 있군요 ㅜㅜ

    • BlogIcon Brandon Lee 2011.02.22 13:16 신고

      그런데, 달리 보면 JC Penney가 부인하고 있고 법을 어긴것도 아닌데 구글이 사후에 알고 수작업으로 강제 조정하는게 과연 옳은가 하는 생각도 들어요. 최소한 JC Penney 연관의 확인 절차는 밟아야 하지 않나 싶고. 서비스 공급자의 권한에 대한 잘못된 선례가 될 것도 같습니다.

  2. BlogIcon 꼬마낙타 2011.02.22 11:15 신고

    잘 보고 갑니다.. ㅎ
    블랙햇 SEO 라는 걸 알게 되었네요 ㅎ

반스 앤 노블, 아마존에서 애플의 iBook까지, 이제 e-Book 플랫폼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택도 점차 다양해져가고 있습니다. 이제 거기에 하나가 더 추가되었습니다. 어제 하루 인터넷을 달궜던 구글의 ebookstore에 대한 얘기입니다.

구글의 ebookstore는 단순한 디바이스가 아닙니다. 예를 들어 iBooks를 통해 구매한 e-Book은 애플의 모바일 기기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구글의 ebookstore는 웹브라우저를 갖고 있는 어느 기기에서도 구매한 e-Book을 읽을 수 있도록 지원해주죠.

게다가, 구글의 ebookstore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이용하여 한번 구매한 e-Book을 여러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집에서 아이패드로 e-Book을 보다가 지하철에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계속해서 읽고, 사무실의 컴퓨터에서 나무지를 읽을 수 있습니다. 어디에서 열던 지난번 읽었던 그 페이지부터 읽을 수가 있습니다.




현재는 미국에서만 런칭을 했지만, 서비스가 확장될 경우 구글의 ebookstore는 그 편의성 때문에 큰 반응이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나 모바일 라이프에 친숙한 일본 시장에서 많은 수요가 있을 것 같고요. 다만, 계정으로 묶는다 해도 "멀티 디바이스 지원"이라는 부분이 저작권 문제와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을지 모르겠네요. 공급자 입장에서의 말도 안되는 제한이라고 비판을 받고 있지만 지금 현재 디지털 컨텐츠에서는 그 부분이 많은 갈등을 일으키고 있거든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