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미디어라는 개념 자체가 우리 사회에 가져온 변화란 실로 엄청납니다. 기업 활동에서부터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까지 변화시켰고, 콧대높던 미디어까지 굴복시켰습니다. 가깝게는 이번 추석 폭우때만 봐도 트위터가 단순한 미디어의 보완이 아닌 대안으로서의 기능을 여실히 증명했지요.

외부의 영향력만큼 소셜 미디어라는 생태계 내부의 변화도 다이나믹합니다. 페이스북의 성장 속도는 놀랍다는 말로는 표현하기가 어려운 정도지요. 우리에게는 생소하지만 Orkut이나 LinkedIn도 엄청난 세를 과시합니다.

반면 소셜 미디어의 시대를 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마이스페이스는...계속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계속 추락하고 있네요. 이대로 몰락의 길로 갈까요 아니면 다시 일어설까요?



 Brandon "TheSoulscaper.H." Lee는 뉴욕에서 Communication Arts로 석사 학위를 받고 호텔, 잡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규사업개발과 마케팅을 담당했습니다. 
현재는 런던 베이스의 Aegis Media 계열의 디지털 에이전시인 Isobar Korea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TheSoulscaper라는 이름으로 사진 활동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TheSoulscaper.com
Brandon.Hwansun.Lee@gmail.com
마케팅에 대한 제안서나 기획안을 작성할 때마다 마케팅 채널의 역사를 언급하는 것은 빠질 수 없는 자료죠.
마케팅 채널의 역사에 대해 잘 정리된 자료가 있어 공유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어요.



 Brandon "TheSoulscaper.H." Lee는 뉴욕에서 Communication Arts로 석사 학위를 받고 호텔, 잡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규사업개발과 마케팅을 담당했습니다. 
현재는 런던 베이스의 Aegis Media 계열의 디지털 에이전시인 Isobar Korea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TheSoulscaper라는 이름으로 사진 활동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TheSoulscaper.com
Brandon.Hwansun.Lee@gmail.com
[소셜 미디어 동향] - 소셜 미디어 이용자 통계 - 형님들이 돌아왔다라는 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요, 그 글의 페이스북 버젼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AllAssistedLivingHomes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간 미국 내에서 55세 이상 시니어 인구의 페이스북 가입률이 무려 1,448%가 늘었다고 합니다. 미국 내 유저수가 1억3천만명대 중반인데, 숫자로 따시면 무려 1천5백만 가까운 숫자로 전체 미국 페이스북 회원의 11%에 달하는 것이죠.


페이스북이고 트위터고 미국 자료만 자꾸 올리게 되네요.
한국에서도 이런 상세한 통계가 많이 나와서 마케터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Brandon "TheSoulscaper.H." Lee는 뉴욕에서 Communication Arts로 석사 학위를 받고 호텔, 잡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규사업개발과 마케팅을 담당했습니다. 
현재는 런던 베이스의 Aegis Media 계열의 디지털 에이전시인 Isobar Korea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TheSoulscaper라는 이름으로 사진 활동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TheSoulscaper.com
Brandon.Hwansun.Lee@gmail.com


최근 이용자들은 광고나 기업의 홈페이지보다는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의 댓글 등을 통해 보다 많은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우리가 "구전"이라고 불리우던 것들이 보다 편리하고 강력하게 작용하게 된 것이지요. 한때 WOM(Word of Mouth)이라는 한마디로 불려지던 것들은 이제 "소셜"이나 "위키"라는 이름을 앞에 달고 있습니다.


최근 ExacTarget이라는 곳에서 트위터 유저들의 온라인 영향력에 대한 리서치를 발표했었습니다. 전체적인 내용은 "마이크로 블로그가 어떻게 기업의 마케팅 활동을 변화시키고 있는가"입니다.
대략적인 내용을 보시죠

 - 72퍼센트의 트위터 이용자가 적어도 월 1회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있으며, 70퍼센트의 트위터 이용자가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 코멘트를 남기고, 트위터 이용자 중 61퍼센트가 최소 월 1회 제품 평을 블로그에 올린다. 그리고 61퍼센트에 달하는 트위터 이용자가 뉴스 사이트에 덧글을 남긴다. 
- 트위터를 매일 사용하는 사람들은 트위터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6배나 기사를 재전송(트윗)하고, 5배 더 블로그 글을 작성하며, 각종 "위키"들에 7배 더 글을 남긴다. 트위터 이용자들이 트위터 비이용자들에 비해 최소 월 1회 제품 리뷰를 온라인에 남기는 비율은 3배이다.
- 23퍼센트의 온라인 고객이 최소 월 1회 트위터 업데이트를 확인한다.
- 20퍼센트의 고객이 이메일이나 페이스북보다는 트위터를 통해 브랜드와 소통하고자 한다.
- 기업 트위터를 팔로윙하는 비율에 있어서는 남자가 여자보다 두배 이상 많다(남자는 29퍼센트, 여자는 13퍼센트)

트위터는 기업 마케팅 활동에 있어서 고객과 1차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무한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트위터의 이용자는 그 브랜드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보다 크고 강력하게 만들어주는 원동력입니다.

아직도 매스 미디어가 최고의 미디어 옵션일까요? 물론 그것들은 PR과 광고의 영역에서 여전히 거대한 영향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의 부상과 함께 기존 매스 미디어들의 영향력은 조금씩 줄어들고 있습니다. 수많은 미디어 대안이 나온 요즘, 최고의 미디어는 없습니다. 그때 그때의 환경에 맞는 최선의 미디어만 있을 뿐입니다.

요즘 화두가 되는 말이 떠오르네요.
“Today, everybody is media.”

원문 자료 보기: Study Finds Twitter Users Three Times More Likely to Impact Brands Online

 

 Brandon "TheSoulscaper.H." Lee는 뉴욕에서 Communication Arts로 석사 학위를 받고 호텔, 잡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규사업개발과 마케팅을 담당했습니다.
현재는 런던 베이스의 Aegis Media 계열의 디지털 에이전시인 Isobar Korea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TheSoulscaper라는 이름으로 사진 활동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TheSoulscaper.com
Brandon.Hwansun.Lee@gmail.com

+ Recent posts